zahnggiljah.com is provided in English. Would you like to change to English?

활동소식
2018년 10월 31일

2018 세이브더월드(Save the World) 국제포럼 개최

FacebookTwitterEmailLineKakaoMessage

2018 세이브더월드 국제포럼이 10월 3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렸다. 재단법인 국제위러브유, 사단법인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가 주최한 세이브더월드 국제포럼에는 아델 모하마드 아다일레 주한 요르단 대사와 이라크, 베트남, 라오스, 방글라데시 대사관 소속 주한 외교관, 국제기구와 국제NGO 관계자, 각국 정‧재계, 학계, 법조계, 의료계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세이브더월드 국제포럼, 긴급구호 위한 논의의 장

세이브더월드 국제포럼은 전쟁과 재난, 기후변화로 고통받는 지구촌 이웃을 도울 실질적인 방안을 고민하는 자리다. 올해는 난민을 대상으로 한 긴급구호를 주제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나아가 긴급구호를 수행할 구체적인 행동방안과 NGO의 역할을 모색하고, 국제기구‧정부‧시민사회단체 간의 지속가능한 파트너십 구축을 꾀했다.

장길자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기후변화와 분쟁, 빈곤, 질병, 생물다양성 등 국제적 화두로 떠오르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최초의 한 사람으로부터 지역, 국가, 지구촌 인류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 이에 유엔을 비롯하여 국제사회의 공동목표인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에 대한 관심을 갖고 그 실행을 본격화하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세이브더월드 국제포럼 개최의 취지를 밝혔다.

“세이브더월드(Save the World)”, 세상을 구하는 협력의 필요성

2018 세이브더월드 국제포럼에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한국위원회 김옥현 부회장을 비롯해 폴 윌콕스 미국 태평양사령부 러시아-몽골국장, 아흐메드 무슈리프 압둘하미드 이라크연합의료협회(UIMS) 회장, 아이만 리야드 알무플레 요르단하심자선기구(JHCO) 사무총장, 김주철 위러브유 부회장이 연사로 나섰다.

이들은 세계 곳곳에서 홍수‧가뭄‧태풍‧화산 폭발‧지진 등 자연재해와 인적재해가 증가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이에 따라 긴급구호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으며, 지구촌 이웃과 난민을 돕기 위해 각국 정부와 NGO 간의 파트너십‧네트워크 구축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고개를 끄덕이며 발표를 경청한 참가자들은 재난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곧바로 실천에 옮길 수 있는 긴급구호 활동에 대해 함께 고민했다.

위러브유, 요르단하심자선기구‧이라크연합의료협회와 MOU 체결

이날 위러브유는 요르단하심자선기구, 이라크연합의료협회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세 단체는 인도주의적 지원을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아다일레 주한 요르단 대사는 행사의 의의를 다음과 같이 말했다.

긴급구호 활동은 더 이상 개인이나 한 나라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닌, 국제사회의 주의 깊은 관심과 파트너십을 필요로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위러브유의 세이브더월드 국제포럼은 긴급구호 활동을 매개로 글로벌 파트너십의 중요성을 인식시켜줄 뿐 아니라, 협업을 바탕으로 전 세계의 현안들을 해결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위러브유는 어려움에 처한 지구촌 이웃에게 다양한 인도주의 구호활동으로 신속하고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해왔다. 세이브더월드 국제포럼으로 긴급구호를 위한 협력의 폭을 넓혀, 재난으로 고통받는 이들에게 더욱 적극적인 구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